배틀 3rd Single [STEP BY STEP] 더블데크

















신화에서 뉴키즈까지, Step By Step

 

신기현의 탈퇴로 5인조가 된 배틀이 1년 여만에 세 번째 싱글로 컴백했다. 사실 5인조가 된 것도 이번 앨범을 통해서 저절로 알려진 것이나 마찬가지. 신기현 군의 고운 비주얼은 그의 바람대로 작품을 통해서 다시 만나길 바라며 곡을 들어보았다. 일단 저 타이틀 Step By Step. 당연히 뉴키즈온더블럭 (New Kids On The Block)이 생각난다. 과연 몇년생까지 이 그룹의 전성기를 기억할 수 있을까. 이렇듯 90년대 전 세계 아이돌의 타이틀을 따 온 것을 보니, 이번 기회에 인지도를 한층 넓혀보겠다는 야심이 느껴진다. 나만 해도 리메이크인지 아닌지 한 번 쯤 들어볼 것 같으니까. 설마 멤버 수를 맞추기 위해 탈퇴를 시킨 것은 아니겠지, 하는 괜한 두려움에 절로 휩싸여 본다.

 

첫 트랙 'Big Change'은 지난 번 총선에 출마해 화제가 되었던 래퍼 Deegie가 피처링을 맡았다'김디지를 국회로'라는 현수막은 봤어도 그의 목소린 들어본 적이 없다면 이번 기회에 그의 힘찬 랩을 확인해봐도 좋겠다. 강렬한 힙합 비트에 날카로운 신디사이저 사운드가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이 곡에서 눈빛까지 확 달라진 그들의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타이틀곡 'Step By Step'은 일단 뉴키즈의 노래와는 완전히 다른 곡. 그러나 'Step By Step'을 외치며 시작하는 첫 부분에서는 묘하게 옛날 생각이 난다. 이렇듯 복고 댄스 리듬에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과감하게 혼합시킨 곡으로, 현재 빅뱅의 '마지막 인사'의 표절이 아니냐는 의견이 분분한 상태. 두 곡 모두 용감한 형제가 만들어서 비슷한 부분이 생긴 듯 하다. 이 부분에 대해서 아직까지 양측의 이의 제기도 해명도 없는 상태니 일단은 그냥 지켜봐야 할 듯마지막 트랙 'Luv U'는 심플한 피아노 연주로 시작되다가 갑자기 댄스 모드로 전환되는 짜릿한 곡. 강력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에 보코더를 넣은 보컬, 그리고 쉴틈 없이 이어지는 랩 사이를 피아노가 계속 따라다니며 감정선을 심어넣는다.

이번 앨범은 YG에서 나와 자신들만의 회사를 차린 용감한 형제가 전곡의 작곡 및 프로듀싱을 맡았다. 전작들이 1년 이내에 촘촘하게 붙어있는 데다 연이은 보이밴드의 곡들이라 더더욱 입김이 거세지는 듯. 그러나 지난 두 장의 앨범에서 느낄 수 없던 박력과 강력한 훅은 틀림없는 '형제'의 공이며, 올 여름 함께 활동하는 아이돌 가수들의 컨셉과도 확실히 차별화된다는 이점을 지니고 있다. 이제 곡을 정상에 올려놓는 것은 그들의 몫. 'Step By Step'에 으응? 하며 돌아본 나 같은 사람도 타겟으로 잡고 있다면, 부디 곡이 끝날 때까지 돌아서지 않도록 멋진 무대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