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토담집 : 간장게장이 그리운 요즘



이 집은 GQ 100회 특집 꼭 먹어야할 100그릇을 통해 알게되었다. 
잘 기억은 안나지만 그 환상의 맛을 어찌나 덤덤하게 묘사했던지
오밤중에 침대 위에서 보다가 빌린 잡지책에 침을 흘릴 뻔 했다.

그렇게 재작년 휴가 때 일부러 이 곳을 들러보았다.

안 사먹어본 음식이라 이 때 단가 처음 알고 후덜덜;;; 게장하나 젓국하나 주문!

 그러나 서해안 한정식인양 기대 이상으로 많은 반찬

게다가 모두 간이 잘 맞아서 긴장했던 마음이 스르륵 풀렸다.

기억은 안나지만 서해안 특유의 강한 (=생선한마리통째로) 젓갈

또 하나의 밥도둑 꽁치무조림

새콤달콤 오독오독 맛있는 톳

잘 익은 열무김치

담백한 고춧잎 나물

달큰한 가지나물

기대감을 업 시키는 생김

그리고 그 옆에 간장게장 님 ㅠㅠ

아악 ㅠㅠ

말린 우럭에 두부와 젓국을 넣고 끓인 우럭젓국. 푸짐하다.

짭짤하고 시원한 맛

자 이제 잡아볼까!

혀에 전기가 오른 듯한 짜릿한 맛

이렇게 생김에 싸먹어도 별미!

겉모습은 허름해도 역시나 명불허전




이후에 신사동에서 간장게장이 23000~25000원인 것을 알았음.
그리고 1인분씩 시킬 수 없는 집도 많다는 것을.

여름휴가 서해안으로 가시는 분들 있다면 이 집 추천합니다.
우럭젓국과 함께 하면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이네요.
사람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 좋겠구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